한나라당 박근혜 부총재의 28일 탈당 선언과 관련, 박 부총재의 지역구인 대구시 달성군 지구당 관계자들은 어느 정도 예상했다는듯 대체로 무덤덤한 반응을 보였다. 지구당의 한 관계자는 "시기가 문제가 될 뿐 탈당은 어느 정도 예견됐었다"며 "그리 충격적이지는 않지만 일단은 경선 불참이나 당직 사퇴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기때문에 다소 의외"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지역구에서는 특정 정당보다는 박 부총재 개인에 대한 인기가 높기 때문에 탈당이 그다지 큰 의미를 갖는다고 볼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역구 일각에서는 박 부총재의 한나라당 탈당이 오는 6월의 자치단체장선거나 지구당원들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적잖은 파장을 불러 올 것이라는 여론도 일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김용민기자 yongm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