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7일 "금감원이 이회창(李會昌) 총재장남 정연씨의 근화제약 주가조작 관련설을 조사중"이라고 말한 민주당 한광옥(韓光玉) 대표와 이상수(李相洙) 총무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발했다. 당 법률지원단은 고발장에서 "정연씨는 근화제약 주식을 한 주도 가진 적이 없고, 금감원측도 `특정인에 대한 조사를 하는 일도 없고 앞으로 조사할 계획도 없다'고 했음에도 두사람은 근거없이 허위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법률지원단은 또 내일신문이 26일 '근화제약 주가조작 의혹 무엇이 문제인가'란 제목의 기사에서 "정연씨가 근화제약 주가를 조작하고 국제화재를 인수할때 주도적역할을 한것처럼 보도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 신문의 안병준 편집국장과 신창훈기자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