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화갑(韓和甲) 정대철(鄭大哲), 한나라당 김덕룡(金德龍) 이부영(李富榮) 의원 등 여야 의원 49명은 25일 국회내에 여야의원과 시민단체, 법조계 인사 등이 참여하는 검찰개혁특위를 조속히 구성할 것을 당 지도부에 건의했다. 이들은 건의서에서 "검찰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 수사의 공정성을 확립해야 한다는 국민적 열망이 매우 높다"면서 "국회는 검찰을 중립화시켜 검찰이 준사법기관으로서 본연의 모습을 확보토록 제도를 개선해야할 사명을 갖고 있는 만큼 검찰개혁 특위를 통해 각계 여론을 수렴, 합리적인 검찰개혁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