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2일에도 상대당에 대한 비리의혹을 제기하거나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는 등 전방위적인 폭로 공방을 계속했다. 민주당은 이날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 장남 정연씨의 주가조작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공세에 나섰고 한나라당은 이용호씨의 아태재단 돈 유입의혹과 관련, 아태재단의 해체와 DJ 비자금의 규명을 요구하며 맞섰다. 민주당 한광옥(韓光玉) 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특별기자회견을 갖고 "우리당 송석찬(宋錫贊) 의원에 대한 원고탈취 시도사건은 헌정사상 최초의 의정유린행위"라면서 "이번 의사당 폭력은 한나라당 이 총재의 가족 문제를 거론하는 중에 일어났다"며 이 총재를 겨냥하고 한나라당의 대국민사죄를 촉구했다. 이어 기자회견에 배석한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이 총재 장남 정연씨의 주가조작 의혹을 거듭 제기하면서 "한나라당이 검찰 수사에서 무혐의 처리됐다고 주장하는것은 사실이 아니며 금감원에서 재조사가 진행중"이라고 주장했다.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아태재단 전 이사 이수동(李守東)씨가 이용호씨로부터 5천만원을 받은 것과 관련, "잘못한 사람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한다"면서 "지금 특별검사팀이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하고 있는 만큼 정치권은 참견을 자제하고 지켜보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당무회의에서 "각종 게이트와 비리의 초점이 아태재단과 친인척 문제로 모아지면서 특검조사가 권력주변으로 집중되는것을 차단하기 위해 민주당이 본회의 여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대통령을 대신해 실질적으로 아태재단을 이끌어온 김홍업씨와의 관련성은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고 정두언(鄭斗彦) 부대변인은"이형택.김봉호.이수동씨 등 DJ 비자금관리 3인방이 모두 이용호의 검은 돈에 연루된 사실이 밝혀진 만큼 대통령은 비자금 문제를 분명히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대변인은 정연씨의 주가조작 의혹에 대한 금감원 조사설을 제기한 민주당 한 대표와 이상수 총무에 대해 "금감원 관계자들과의 통화결과 사실무근"이라면서 "한대표와 이 총무에게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그렇지 않으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이 대변인은 "지난달 이 총재 방미중 있었다는 엽기적 술판 행태에 대해 한나라당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한나라당 남 대변인은 "더 이상 설명할 것도 없다"며 문제의 술집 전화번호, 참석자들의 전화번호를 공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 안수훈기자 a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