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하루 앞둔 18일 통상적인 일정은 뒤로 미룬채 한미 정상회담 준비에 몰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레멘게사우 팔라우 공화국 대통령을 잠시 접견한 것 이외에는특별한 일정을 잡지 않은채 부시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간 정상회담 결과 등을 점검했다. 특히 김 대통령은 임성준(任晟準) 외교안보수석으로부터 한미 정상회담 준비 상황 등을 수시로 보고받으면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문제 등 회담에서 논의될의제를 점검하고 우리측 입장 전달방안을 집중적으로 구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은 "김 대통령은 미일 정상회담의 내용 등을 점검하면서 한미정상회담 마무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호실과 외교안보수석실 등 청와대 관련 부서 및 외교, 국방부도 회담장및 도라산역 보안상황 점검 등 소관사항별로 준비상황을 꼼꼼하게 챙기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또 부시대통령 방한에 앞서 지난 주말 귀국한 양성철(梁性喆) 주미대사는 휴일에 이어 이날도 청와대 및 외교부 관계자들과 만나 한미정상회담에 임하는 워싱턴기류를 전하며 대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특히 이날 열린 미일 정상회담 결과에 촉각을 세우며 부시 대통령이 방한을 통해 우리측에 전달할 메시지를 관측하는데 분주했다. 정부 당국자는 부시 대통령이 미일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악의 축'으로 지목된 국가에 대한 군사공격 여부에 "모든 선택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언급한것과 관련, 원론적인 입장 표명이라면서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는 부시대통령 발언에 무게를 뒀다. 그러나 정부는 이날 오후 한총련 소속 학생들이 주한미상의를 전격 점거했다는소식에 한동안 긴장했으나 곧이어 경찰이 진압시켰다는 소식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정부 당국자는 "부시 대통령 방한을 앞두고 미국 관련 주요 시설에 대한 경호.경비를 강화했으나 결국 이런 뜻하지 않은 일이 발생했다"면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반미감정을 표출하는 행위를 삼가줄 것을 당부했다. jj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