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8일 이석희(李碩熙) 전 국세청차장의 체포로 정치권 쟁점으로 부각된 '세풍사건'의 조속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면서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를 겨냥해 "범죄행위를 터무니없는 정치공방으로 만들지 말라"며 압박공세를 가속화했다. 한광옥(韓光玉) 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이석희(李碩熙) 전 국세청차장이 미국에서 체포된 만큼 (세풍사건의) 진상이 빨리 밝혀지도록 촉구하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조속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상수(李相洙) 원내총무도 "이석희 전차장의 신병이 가까운 시일내에 (한국으로) 인도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기대했다. 특히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당 총재나 지도부가 연관되지 않았다'는 이 총재 발언에 대해 논평을 내고 "향후 수사에 미리 선을 그어 놓으려는 정치적 압박으로 비칠 수도 있다"며 "한나라당 당직자와 의원들의 이치에 닿지않는 턱없는 주장들은 이 사건을 정치적 공방의 수렁에 빠뜨려 뭐가 뭔지 모르게 뒤범벅으로 만들려는 불순한 기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는 이 사건을 정치적으로 악용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면서 "그러나 한나라당은 이 사건을 정치적으로 덧칠하려는 그런 불온한 시도를 이미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고 "이런 잘못된 작태를 즉각 중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미(金賢美)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국민의 세금을 도둑질한 엄청난 범죄행위를 서상목의원 개인비리 사건으로 몰아가겠다는 한나라당과 이 총재의 발언은 참으로 경악할만한 '범죄사실 변조행위'"라고 몰아붙였다. 그는 또 "이석희씨에 대해 일부에서 망명책동을 벌이고 있다는 정보가 접수되고 있다"며 망명책동을 중단할 것과 이씨 도피생활의 전모 규명 등도 촉구했다. 그는 이밖에 "이 총재의 친동생이 개입돼 실형을 선고받았고 100억원 가까운 돈이 한나라당에 들어갔고, 이 총재가 쓴 항공요금에도 부정하게 모금한 수표가 사용됐으며 `돈은 이석희씨에게 줬는데 감사인사는 이 총재가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기자 sang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