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세풍' 사건의 핵심인물인 이석희(李碩熙)전 국세청 차장의 체포를 둘러싸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정치권 일각에서 이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제 도입 필요성이 활발히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한나라당측은 '형평성'을 이유로 김대중 대통령의 대선자금 등에 대해서도 동시에 특검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함으로써 세풍 사건에 대한 특검제 도입에사실상 조건을 걸고 나섰다.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는 18일 주례 기자간담회에서 "세풍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말끔히 씻어야 하고 이를 '정치적으로 어떻다'는 식으로 불필요한 이야기를 미리 꺼내 어지럽히는 것은 현명치 못하다"며 "세풍 사건에 대해 필요하면 특검제를 적용하든지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부영(李富榮) 부총재는 이날 SBS 라디오에 출연, "이씨는 법적 절차에 따라 송환돼야 한다"며 "이 문제는 현 정권의 정치검찰이 악용해 왔다는 의혹이있으므로 특검제를 통해 파헤칠 수 있다면 파헤쳐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당 안상수(安商守)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세풍은 이회창(李會昌) 총재 죽이기의 표적수사"라며 특검 필요성을 제기했으나 "형평성을 위해서라도15대 대선 당시의 김 대통령 비자금, 당시 김 대통령과 이인제(李仁濟) 후보의 대선자금, 16대 총선자금에 대해 특별검사가 수사해야 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이에 앞서 지난 17일 민주당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도 기자간담회에서 "세풍사건은 국가기관인 국세청이 동원된 역사상 최대의 권력형 부정부패 사건"이라며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제 도입을 촉구했다. 한나라당 이원창(李元昌) 총재공보특보도 같은날 "이석희씨가 귀국한 뒤 검찰수사를 지켜보되 본질이 왜곡되고 시나리오에 따라 수사가 진행될 경우 특검으로 갈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나중에 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특검제 부분은 당에서 논의된 적도 없고 당론으로 어떠한 결정도 한 적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