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18일 본회의를 열고 이한동(李漢東) 총리와 관계 국무위원들을 출석시킨 가운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을 벌여 `세풍(稅風)'과권력형비리의혹, 북미갈등 등을 주요 쟁점을 놓고 논란을 벌였다.

국회는 이어 19일 통일.외교.안보분야, 20일 경제분야, 21일 사회.문화분야 등 나흘간에 걸쳐 대정부질문을 계속한다.

이날 민주당은 이석희(李碩熙) 전 국세청 차장의 체포와 관련,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의 개입 여부를 포함해 세풍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한 반면한나라당은 대통령 친인척을 포함한 권력형비리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민주당 천정배(千正培) 송석찬(宋錫贊) 의원은 세풍사건에 대해 "국가기관을 동원해 불법적으로 여당후보의 대선자금을 조성한 경위와 규모, 후보 자신의 관련여부 등이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며 "검찰은 이 전 차장의 신병을 빨리 인도받아 사건 전모를 밝히고 관련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나라당 홍준표(洪準杓) 의원은 "코스닥 주가조작으로 정치권 실세 A는 1천억원, B는 600억원, C는 400억원을 축재했다고 강남의 창투사 임직원들이 공공연하게 떠들고 있다"면서 "이 정권 부패세력과 공모, 코스닥 광풍을 주도한 벤처업계 핵심두 사람은 이미 현장에서 떠나 먼발치에서 추이만 지켜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조풍언씨가 지난해 8월중순 삼일빌딩을 인수, 입주자들로부터 받은 임차보증금만 해도 건물 인수가격보다 260억원 가량 상회하는 761억5천만원에 달한다"며 "조씨가 삼일빌딩을 헐값 매수한 대가로 미국에 있는 대통령의 3남 홍걸씨에게 정기적으로 거액의 생활비를 제공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대통령 가족비리와 권력비리 12인방 문제가 언론에 제기돼온 바 있으나 그 실체가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다"면서 '12인방'의 실명이 담긴 각종 의혹사건을 거론하고 특검제 실시 의향 등을 물었다.

같은당 김성조 의원은 "새로 밝혀진 한별텔레콤 의혹과 모 자산운용회사의 의혹등 앞으로 권력 몸통이 개입한 사건들이 얼마나 더 발생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대통령 친.인척과 권력핵심 비리에 대해 공소시효를 폐지하고 부관참시형을 도입해야 한다"고 극언을 퍼부었다.

북미갈등과 관련, 민주당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서울답방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으며 김 위원장이 미국도 방문, 북미간 현안을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고 천정배 의원은 "정부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부시 미 대통령의 '악의 축' 발언에 대해 미국이 유감을 표명토록 건의할 의향은 없는가"고 물었다.

천 의원은 또 "이회창 총재가 `악의 축' 발언을 지지했다는 워싱턴포스트지의 보도는 국민들에게 우려를 불러일으켰다"면서 "한나라당과 이 총재는 부시 대통령발언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나라당 안상수(安商守) 의원은 "한반도 긴장국면의 근본원인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보유에 있다"고 주장했으나 같은당 서상섭(徐相燮) 의원은 "부시 발언 전에 우리 정부에 사전양해와 사후설명을 하지 않았다면 동맹주권국가에 대한 모욕행위"라고 다른 입장을 보였다.

서 의원은 또 "부시 대통령의 방한시 차세대 전투기 선정구매 압력이 있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안상수 의원은 반인륜적 범죄에 대해 공소시효를 배제하는 특별법 제정과 공적자금 부실운용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와 특검제 도입 등을 촉구한 뒤 "국가위기 상황에 대해 책임을 지고 이 총리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김성조 의원은 정권이양형 관리내각 구성을 촉구했다.

천정배 의원은 국회내 검찰개혁특위 구성과 함께 검찰로부터 독립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상설기구로 설치할 것을 제안했고, 자민련 조부영(趙富英) 의원은 내각제 개헌문제를 본격 논의할 것을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