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너무 늦기 전에 과거를 돌이켜보고 북한 주민들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월 장관은 이날 NBC방송의 `언론과 만남' 프로에서 "사람은 60의 나이를 맞으면 긍정적인 방식으로 앞을 바라봐야 하며 자신의 유산을 생각해 봐야 한다"면서 김위원장에게 과거의 정책과 결별해 "큰 기회"를 포착하라고 촉구했다. 파월 장관은 지난 16일로 60회 생일을 맞은 김 정일 위원장에게 "비난과 주민들의 기아, 파괴된 경제 외에는 아무 것도 가져오지 못한 과거와 결별해 주민들을 더나은 미래로 이끌라"로 훈계했다. 파월 장관은 북한에 대해 `햇볕정책'을 추구하는 한국과 미국은 모두 북한 지도부와 기꺼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언제, 어디서든 아무 전제조건없이 만나 문제들을 논의하자"며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yc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