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순형(趙舜衡) 의원은 15일 전국 16개 권역별로 치러지는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비용을 전체 선거인단 7만명이 공동부담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조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참여경선제를 선거인단 전원이 비용을 공동부담해 치러낸다면 그 자체가 `제2의 정치.선거 혁명'이 될 것"이라며 "선거인단 전원이 각자의 당내외 지위, 정기적 수입과 부담능력 등을 기준으로 공동 갹출해 전당대회를 치르자"고 촉구했다. 조 의원은 특히 "선거가 있는 해에 정치인의 1년간 모금한도액이 6억원인데 대선후보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2억5천만원을 중앙당에 후보기탁금으로 내게 되면 후보들에게 불투명하고 불공정한 방법을 통한 선거자금 모금을 독려하는 결과를 낳게 된다"면서 후보기탁금제도의 폐지를 제안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선후보 1천만원, 최고위원 후보 500만원, 국회의원.당무위원.광역단체장 각 100만원, 원외위원장 50만원, 일반 대의원 3만원, 당원 2만원, 국민선거인단 1만원 등 모두 13억여원을 공동부담액 시안으로 제시했다. 조 의원은 "권리에는 반드시 일정한 의무가 따라야 하며 이제 당 재정도 당의 주인인 당원들의 당비 납부로 충당돼야 한다"면서 "선거인단이 공동갹출하고도 부족한 경선비용은 중앙당이 국고보조금에서 충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