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일부 비주류측은 14일 전당대회 준비기구인 '선택 2002 준비위(선준위)'가 잠정합의한 대선후보 선출방식 등에 강력 반발, 대선후보 경선에 불참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朴槿惠) 부총재는 이날 선준위 회의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선거인단의 3분의 1만 일반국민으로 구성하고 당.대권 분리를 대선 이후로 미루는 것은 정당개혁을 하지 않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면서 '이회창(李會昌) 총재가 많은 프리미엄을 갖고 경선에 나설 경우 (나보고) 들러리를 서라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그는 '선준위 안대로 경선을 치르면 기존 경선방식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면서 '정당개혁을 당장 해야 하며 총재직 폐지도 당장 해야 한다'고 국민참여경선제의 전면 도입과 당.대권 조기분리를 거듭 촉구했다. 김덕룡(金德龍) 의원측도 '김 의원이 오는 17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당.대권 조기 분리와 집단지도체제 도입, 국민참여경선제 등 민주주의 발전과 공정경선을 위한 방안을 천명할 것'이라며 '김 의원의 요구가 계속 수용되지 않을 경우 경선 불참은 물론 이를 뛰어넘는 결심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측은 `중대 결심'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개혁세력 결집을 통한 신당 창당도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게 당안팎의 관측이다. 이에 대해 이 총재의 한 핵심측근은 '선거 일정상 이번주내에 경선 실시방안을 마련, 20일 당무회의에서 최종 확정해야 한다'면서 '비주류측의 반발이 있더라도 선거일정을 감안하면 조기에 경선안을 확정짓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