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4일 1개의 지구당이 2개 이상의 시.군.구로 이뤄진 복합선거구의 기초단체장 후보 선출방식을 지구당의 모든 대의원 등이참여할 수 있도록 한 현행 당헌.당규를 해당 기초단체에 속한 대의원 등만 참여할수 있도록 변경하기로 했다.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이날 확대간부회의후 브리핑을 통해 "예를 들어 전북무주.진안.장수 지구당이 무주군수 후보를 뽑을 경우 무주 대의원외에 진안.장수 대의원들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어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무주 대의원들만 무주군수 후보를 뽑는 방식으로 당헌.당규를 금명간 확대간부회의 또는 당무회의에서 개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당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현재는 복합선거구의 기초단체장 후보를지구당의 당원 또는 대의원, 선거인단이 뽑도록 돼 있는데 해당 기초단체 소속 당원또는 대의원, 선거인단만이 참여한 가운데 후보를 선출하도록 규정을 바꿀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