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은 3일 "내가 대통령이 되면 국가전략과 국정개혁, 국민통합 과제에 집중하고 총리는 내각관리의 책임을 지는 이른바 '책임총리제'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첫 경선지인 제주도에서 가진 자신의 지역경선본부 발대식에서 '통합과 도약을 위한 노무현의 약속' 10개항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인제(李仁濟) 상임고문도 지난달 21일 방송대담에서 "대통령에 당선되면 미리 국회에서 총리 인준을 받은 뒤 그 총리와 함께 취임전에 내각구성을 완료할 생각"이라며 총리 위상을 실질적으로 강화할 뜻을 밝힌 바 있다. 당내의 유력주자들이 이처럼 총리의 권한을 실질적으로 보장하겠다는 뜻을 밝힌것은 당내 경선과 향후 본선 과정에서 총리직을 매개로 한 연대나 일종의 `러닝메이트'제를 구상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노 고문은 특히 "헌법 86, 87조에 규정돼 있으나 제대로 시행되지 않고 있는 총리의 각부 통할권, 국무위원 제청권, 국무위원 해임건의권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노 고문은 ▲국회의원 중.대선구제, 1인2표제,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 도입 ▲대통령후보와 대통령의 여당대표 겸임금지 법제화 ▲당에 `그림자 내각' 구성▲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추진 및 특별검사제 한시적 상설화 등을 공약했다. 그는 또 ▲부패방지위 권한강화 및 공익제보자 포상.보호규정 강화 ▲ 부정축재재산 가중처벌법 제정 ▲감사원 감사내용 국회보고 의무화 ▲공무원 채용시 지역할당제 도입 ▲고시제도 개선 ▲지역정부 개념 도입 등도 약속했다. 이날 행사엔 신기남 천정배 고진부 장정언 의원 등이 참석했고 '옷로비 사건'특별검사였던 최병모 변호사가 '최초의 특검이 본 깨끗한 후보 노무현'이란 제목으로 축사를 했다. chu@yna.co.kr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고형규기자 kh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