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원내총무는 2일 "일반국민이 특정정당에 입당하지 않더라도 각 당의 후보경선에 자유롭게 선거인단으로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 예비경선제가 도입되도록 선거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무는 이번 임시국회 대책에 대해 "지방선거에 앞서 열리는 사실상의 마지막 국회가 될 수 있는 만큼 민생법안 처리에도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시국회 대책은. ▲4,6월에도 임시국회가 있지만 지방선거와 대선이 있기 때문에 2월 국회에서 처리할 일이 많다. 특히 정치개혁특위를 통한 정치개혁 입법을 마무리해야 한다. --정치개혁 협상에서 주안점은. ▲현행법상 당원이 아닌 국민은 당내 경선에 참여할 수 없게 돼 있는데 미국식완전개방형 예비경선제가 가능하도록 협상을 벌이겠다. 모든 국민이 입당 절차없이도 특정 정당의 후보경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정치관계법 주요 쟁점에 대한 입장은. ▲지방선거 날짜는 현 규정대로 6월13일로 확정될 것으로 본다. 지방의원에 대해 유급제를 인정하거나 최소한 후원회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기초의원이 광역의원이나 단체장에 입후보할 경우 선거일 60일전에 사퇴하도록 돼 있어 국회의원과형평에 맞지 않으므로 후보등록때 사퇴할 수 있도록 개정해야 한다. --이번 국회에서 처리할 민생.개혁법안은. ▲이자제한법과 민주화운동 보상법에 주력할 방침이다. --각종 게이트와 관련한 야당의 공세가 거셀 것으로 예상되는데. ▲정략적 의도에서 시도되는 폭로와 정치공세를 막아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어려운 국회가 될 것이다.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사건에 대해 특검제 도입을 거론하거나 국정조사특위를 구성해야 한다는 야당의 주장은 옳지 않으므로 단호히 막겠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