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시지부(지부장 김덕규 의원)는 31일 지구당위원장 회의를 열어 서울시장 후보를 오는 4월3일께 일반당원과 시민이 대폭 참여하는 "시민참여 경선제"를 통해 선출키로 했다. 경선 선거인단은 대의원 3천명,일반당원과 시민(공모당원) 4만7천명 등 5만명으로 구성키로 했다. 공모당원은 시장후보 투표일 일정기간 전까지 소액의 당비를 내고 입당하는 시민 가운데 추첨을 통해 결정하기로 했으며,일반당원과 공모당원의 비율은 지구당에서 자율적으로 정하기로 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