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단체장 입후보자를 선출하는 정당 경선과 관련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수사 의뢰되는 일이 벌어졌다. 한나라당 대구 중구지구당(위원장 백승홍 의원)측은 지난 2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중구청장 후보 경선을 음해하는 글이 실린 것과 관련,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및 대구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8일밝혔다. 이 글에는 `한나라당 당내 경선 이래도 되는가?'' 라는 제하로 `선거인단 교육에서 지구당 위원장 자랑만 일삼고 교육은 없었으며, 돈이나 향응을 대접받거든 무조건 받아먹고 입만 꽉 다물라고 가르친다..''는 등 지구당 위원장과 경선 과정 등을비난하는 내용이 실렸다. 대구.경북지역에서 처음으로 지방선거 입후보자를 경선으로 뽑는 대구 중구 지구당에서 이 같은 비난의 글이 사이버상에 올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섬에 따라 향후전국적으로 경선이 본격화하면 후보간의 비방과 음해 등 탈.불법이 잇따를 것으로우려되고 있다. 경찰과 선관위는 게시판에 올려진 비방 글의 IP 추적 작업을 벌이는 한편 중구지구당 선거인단 교육 등 경선 과정에서의 탈.불법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대구=연합뉴스) 문성규기자 moonsk@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