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택씨가 주도한 보물발굴 사업에 국정원, 해군, 해경 등이 개입한 사실이 드러난데 이어 청와대 이기호 경제수석이 이형택씨와국정원을 연결시켜준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른바 `이용호 게이트''의 실체가 점차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따라 특검팀은 금명간 이형택씨를 소환조사한데 이어 이 수석에 대한 조사방침도 굳히는 등 수사가 급피치를 올리고 있다. ''李 게이트''의 핵심의혹인 보물발굴사업에 대해 지금까지 특검팀이 밝혀낸 것은이 수석이 이씨의 부탁으로 고 엄익준 국정원 2차장에게 보물매장 여부 확인을 요청함에 따라 국정원이 진도 앞바다 발굴현장을 탐사하고 정보를 수집하는 등 사업지원에 적극 나섰다는 것이 골자다. 국정원은 2000년 1월 국정원 국방보좌관이던 한철용 육군소장을 통해 당시 이수용 해군참모총장에게 병력과 장비 지원을 건의했고, 목포출장소를 통해 목포해양경찰서의 지원을 받아 3차례 탐사작업을 벌인 사실도 확인됐다. 그러나 보물발굴 사업에서 특검팀이 풀어야 할 의혹들이 여전히 적지 않다. 특검팀은 일단 이씨의 로비배후를 캐는데 주력키로 방침을 정하고 이 수석이 이씨의보물사업에 연루된 경위를 집중조사중이다. 이 수석은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씨가 찾아와 보물 매장 정보를 알려주며 알아볼 길이 없느냐고 문의해 엄익준 전 차장에게 정보의 사실여부를 확인해볼수 있는지를 물어본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경제수석으로서 국익에 도움이 될 만한 정보에 대해 국정원에 확인을 요청했다는 것은 법적으로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이 수석은 그 이틀전부터 언론이 추적해오자 "이씨를 누구와 연결해준적이 없으며 엄 전 차장은 잘 알지도 못한다"고 거짓말을 한 것으로 드러나 특검팀의 의문을 사고 있다. 해군당국이 과연 국정원과 이씨의 지원 요청을 거절했는지에 대해서도 특검팀은진위를 가린다는 방침이다. 이수용 참모총장은 한철용 소장의 지원 부탁을 거절했다고 말했지만 며칠 뒤 이씨는 국정원 김모 과장을 동행해 오승렬 당시 정보작전참모부장을 찾아가 같은 내용의 지원 부탁을 한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해군참모총장이 거절한 내용을 그 부하에게 다시 부탁했다는 것은 상식을 벗어난 행동이 아니냐는 것이다. 특검팀은 이에따라 이번주 이씨와 이 수석, 국정원과 해군당국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조사하거나 서면조사 등을 통해 보물발굴사업에 대한 국가기관 개입 의혹을규명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특검팀의 당면현안은 이씨에 대한 사법처리. 이씨는 이같은 국가기관 로비의 대가로 사업 수익금의 15%를 약정받은 것으로 보이지만, 그가 별다른 성과도없는 보물발굴 사업의 수익에만 연연하지 않았을 것이라게 특검팀의 시각이다. 특검팀은 따라서 이씨가 이용호씨에게 강원도 철원의 임야 2만7천평을 시가의 2배 이상을 받고 판 사실의 대가성 여부와 함께 그가 삼애인더스 해외 전환사채(CB)발행과 주가조작 과정에 개입하고 모종의 이익을 챙겼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캐고있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