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선택 2002 준비위''는 24일 전체회의를 열어 대선후보 선출에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방식에 대해 집중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선준위 간사인 김문수(金文洙) 사무부총장은 브리핑을 통해 "국민참여 경선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고, 미국 일본 대만의 사례를 검토했다"면서 "28일 회의를 다시 열어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근혜(朴槿惠) 부총재는 전화 여론조사 방식에 반대하며, ''대의원 1만5천명,기존당원 2만명, 모집당원 3만5천명'' 등 7만명의 선거인단 도입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고, 주류측은 전화여론조사 방식을 선호하는 가운데 일부 위원이 모집당원제와 전화여론조사 방식의 혼합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관용(朴寬用) 위원장은 "토론을 계속해보니 대의원, 기존당원 및 모집당원을 통한 선거인단, 전화여론조사 방식을 혼합하는 방안을 선호하는 의견이 많지만 아직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회의가 끝난뒤 박 부총재가 자신을 비난하는 유인물이 당사에 살포됐다며 문제를 제기했고, 박 위원장 등은 영남분열 책동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