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씨의 보물발굴 사업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형택씨가 지난 2000년 1월 중순께 해군 고위관계자를 만나, 해군 장비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군 관계자는 23일 "이씨가 당시 오승렬 해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현 해군참모차장)을 찾아와 진도 남방 죽도 근해의 보물선을 인양할 예정이며, 해군이 관련장비를 지원해줄 수 있느냐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오 제독은 당시 충남 계룡대 사무실의 접견실에서 이씨를 만났다"며 "그러나 오 제독은 `공익목적이 아닌 민간업체를 대상으로 장비를 지원할 수 없도록 하는'' 해군 관련 규정을 들어 장비 지원이 불가능함을 설명하고 돌려 보냈다"고 말했다. 이후 이씨는 보물 발굴 사업과 관련, 오 제독을 비롯 해군측에 어떠한 요청도없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sknk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