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22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정부.정당.단체 합동회의」를 열고 남북공동선언이 발표된 6월15일을 ''통일의 문을 여는 날''로 정할 것을 제의하는 호소문을 채택했다. 북한은 또 해내외 동포들에게 보내는 이 호소문에서 올해를 ''우리 민족끼리 단합과 통일을 촉진하는 해''로, 5월부터 7.4남북공동성명이 발표된 7월을 거쳐 조국이 광복된 8월까지를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나가는 운동기간''으로 정할 것을 제의했다. 북한은 특히 이날 호소문에서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해 "우리는 당국 사이의 대화와 모든 형태의 민간급 대화 및 접촉을 적극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에 따르면 `합동회의''의 호소문은 △통일의 문을 여는 날(6월15일)과 △단합. 통일 촉진의 해(올해) 및 △운동기간(5∼8월) 등 ''3대제의''와 함께 △6.15남북공동선언 철저 이행 △남북관계 진전과 통일운동 활성화 △평화.통일 방해 요인 제거 등 ''3대 호소''를 담고 있다. 이날 ''합동회의''에서는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이 호소문 채택에 앞선 보고를 통해 "오늘 우리 민족은 나라의 통일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풀어 나가려는 역사의 새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6.15선언 1주년인 지난해의 성과에 대해 "자주통일에로의 큰 걸음을 내디뎠다"고 평가했다. 양 부위원장은 또 "역사적인 평양상봉과 6.15 남북공동선언 발표를 계기로 북과남은 분단의 장벽을 넘어 서로 손을 잡고 민족의 단합과 통일을 위한 하나의 목표에로 확고히 지향해 나가고 있다"며 "이 해(올해) 우리는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자주통일의 더 높은 영마루에 올라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함께 보고 말미에 "남조선에서 누가 집권해도, 어떤 정권이 나온다고해도 남북공동선언은 변함없이 고수되고 철저히 이행되어야 한다"고 지적, 올해 남측의 대통령선거와 관계없이 6.15선언이 이행돼야 함을 거듭 강조했다. ''3대 호소''는 첫째로 6.15선언의 철저 이행을 촉구하고 이 선언을 부정하는 사람을 ''반통일분자''로 규정했으며 "그런 사람은 민족과 함께 살 수 없다"고 밝혔다. 호소문은 특히 이 부분에서 "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남조선에서 누가 집권하고 어떤 정권이 나오든 6.15남북공동선언은 변함없이 고수되고 철저히 이행돼야 한다"며 양형섭 부위원장이 보고 말미에 한 말을 부연했다. 호소문은 둘째로, ''통일운동 활성화''를 ''시대의 요구''이며 ''민족의 부름''이라고강조하고 "조국통일운동에는 누구도 배제되지 말아야 하며 그 어떤 구속도 받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호소문은 남북관계를 "하나의 핏줄을 이은 우리 민족끼리의 관계이며 함께 통일로 가야 할 동족 사이의 관계"라고 정의하고 "우리는 당국 사이의 대화와 모든 형태의 민간급 대화 및 접촉을 적극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셋째 ''호소''는 ''통일 방해 요인 제거''에 관한 것으로 △주적개념 철회와 △주한미군 철수 △한-미 합동군사연습 중지 △동족을 적대시하는 일체의 법률적, 제도적장치 철폐 등을 요구했다. 북측은 이들 요구와 관련해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치자고 하면서 외세와 공조하며 함께 통일하자고 하면서 동족을 주적으로 대하는 것은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이라며 남측을 간접 비난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 k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