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21일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는우리 국운을 크게 상승시킬 절호의 기회"라며 "반드시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치러내야 하며 그럴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국내 언론사 체육부장들과 가진 합동 기자회견에서 "올림픽은서울 한 곳에서 개최됐지만 월드컵은 전국 10개 도시에서 열리며 개최기간과 중계방송 시청자수도 2배이기 때문에 파급효과가 엄청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월드컵을 통해 생산유발효과 11조원, 부가가치 창출 효과 5조원에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한국의 이미지가 높아져 수출이 늘어나고 외국인 투자와 관광이 비약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김 대통령은 프랑스가 98년 월드컵 개최를 계기로 국민 대화합을 이끌어냈듯이이번 월드컵이 국민들의 일체감과 자부심을 더욱 상승시켜 국민통합을 이루는 일대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월드컵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의 관심과 참여"라며 "다행히 지난해 12월 본선 조추첨 행사를 계기로 관심과 참여 열기가올라가고 있으나 더 많은 관심과 참여가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불편한 한일관계에 대해 김 대통령은 "앞으로 한일 역사공동연구기구의 설립 등 남은 현안이 타결되고 양국이 상호 협력해서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치르면 과거 어느때 보다 친선의 궤도에 오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대통령은 중국 관중의 대거 방한에 따라 야기될 문제점에 대해 입장권만 있으면 입국 비자를 내주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현지에서 적극 홍보하고 있다면서 "사증발급심사와 출입국심사는 강화하되 불법체류 가능성이 없는 관광객에 대해서는 더욱신속하게 비자를 발급하는 조치를 병행하겠다"고 대책을 설명했다. 김 대통령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월드컵 참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어떤 전망도 어렵다는 것을 이해해달라"며 쉽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나 김 대통령은 "개막식에는 이념과 국경을 초월해 전세계 주요 인사가 참석하는 것이 좋다"면서 이를 위해 "기회있을 때 마다 세계 주요 정상의 월드컵 관람을 권유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또 김 대통령은 월드컵 기간에 지방선거가 치러지는 문제에 대해서도 "여야 정치권이 정할 문제"라며 "정부로서는 현행 선거법 규정대로 월드컵과 지방선거가 동시에 치러지더라도 아무 차질이 없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나가겠다"고만 밝혔다. 대표팀 축구경기는 시간이 허락하는 한 자주 보고 있다는 김 대통령은 한국의성적에 대해 "결승까지 오르면 얼마나 좋겠느냐"면서도 "너무 구체적인 바람을 말하면 우리 선수들에게 부담을 줄 것 같아 말하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김 대통령은 회견 말미에 ''축구선수라면 어떤 포지션을 맡고 싶은가''라는질문에 "골키퍼도 좋을 것 같고 전체 게임을 리드하고 공격에도 가담하는 미드필더역할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또 "입장권 구입 행사에 참여해 표를 예매했다"고 밝힌 뒤 "아직 표를 구입하지 않은 분들은 더 늦기 전에 구입하라"고 권유했다. (서울=연합뉴스) 이홍기기자 lh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