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8일 당 대선후보 및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경선에 참여할 대의원 수를 현행 8천명 이내에서 1만5천명 이내로 증원하고 여성 및 40대 미만 청년층의 참여폭을 대폭 확대키로 했다. 당 `선택 2002 준비위원회''(선준위)는 이날 회의에서 이같이 합의했으나 대선후보 및 당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한꺼번에 실시할 것인지, 분리할 것인지에대해선 결정하지 못했다. 회의에서 박근혜(朴槿惠) 부총재는 전당대회 분리 실시를 강력히 주장한 것으로알려졌다. 대의원 여성할당제와 관련, 선준위는 당무회의 선임직 대의원중 50% 이상, 국회의원 추천직 대의원중 30% 이상을 여성으로 채우기로 했으며, 40대 미만 청년층에대해선 당무회의 선임직 대의원중 50% 이상, 국회의원 추천직 대의원중 30% 이상을할당키로 했다. 이와 함께 당무회의 의결을 거쳐 장애인 등 특수계층 대의원과 사이버 대의원을두기로 했다. 선준위는 이밖에 지구당에서 선출하는 대의원의 경우 읍.면.동 단위로 인구수와당원수 등을 고려해 배분하되 각 지구당 운영위원회 추천을 받은 사람에 한해 지구당대회에서 선출토록 했다. 그러나 지구당위원장의 직계 존.비속, 형제, 자매 등 위원장과 특수관계에 있는사람은 대의원에서 배제키로 했다. 선준위 간사인 김문수(金文洙) 의원은 "전당대회 분리 실시는 향후 정치일정 및월드컵 등을 감안하면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측면이 있다"면서 "오는 21일 회의에서전대 분리.통합실시 및 권역별 순회 실시 여부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국민참여경선제와 대권.당권 분리 시기등에 대해선 추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