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8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이회창(李會昌) 총재가 참석한 가운데 원내외 지구당위원장 연찬회를 열어 전당대회 개최방식등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 총재가 전날 연두회견에서 당.대권 대선전 분리와 집단지도체제, 국민참여경선제 등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데 대해 당내 비주류측이 강하게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비주류측은 이와 관련, "1인 지배체제하에서의 경선은 무의미하다"(박근혜 부총재), "이 총재가 시대적 흐름을 모를리 없는데 1인 독점체제를 유지하겠다는 것은인식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이부영 부총재)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당지도부는 이에 따라 ''선택 2002 준비위(선준위)''의 방안이 마련되면 지구당위원장 연찬회를 다시 열어 최종의견 조율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또 이날 시.도지사 후보선출을 자유경선 방식으로 바꾸고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후보도 원칙적으로 경선에 의해 선출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지방선거기획위안에 대한 위원장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