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74회 생일을 맞은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에게 각계의 축하난이 답지했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이날 축하난을 보내 건강을 기원했고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와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도 난을 보냈다. 민주당에서는 한광옥(韓光玉) 대표와 이인제(李仁濟) 한화갑(韓和甲) 김근태(金槿泰) 김중권(金重權) 상임고문 등 대선 예비주자들이 난을 보내 축하의 뜻을 전했다. 또 최규하(崔圭夏) 전대통령과 이만섭(李萬燮) 국회의장, 이한동(李漢東) 총리, 이수성(李壽成) 전총리, 고 건(高 建) 서울시장도 난을 보냈고 이홍구(李洪九) 전총리는 며칠전 상도동을 찾아 미리 인사했다. 한나라당 김덕룡 강삼재 부총재와 서청원 지도의원, 한이헌 전경제수석, 서석재 전의원, 손학규 맹형규 의원 등 범민주계 의원들도 축하의 전했다. 앞서 YS는 15일 저녁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한나라당 신영균 김수한 김명윤 상임고문 부부와 만찬회동을 갖고 최근 정국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신 고문 등은 이날 대화 내용에 대해 "지난 3일 YS와 이 총재 조찬회동 때 김현철씨와 김혁규 경남지사 문제에 대한 밀담이 있었다는 항간의 소문은 사실이 아닌 것같다"고 말했다. 한편 YS는 오는 21일 경남 마산을 방문, 부친 홍조(洪祚) 옹에게 새해인사를 드린 뒤 인근 거제 선영에서 성묘하는 등 이틀간 거제와 부산에서 머물며 새해 구상을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