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국민참여경선제를 도입, 모두 7만여명의 선거인단을 구성키로 한 것은 서울의 실내경기장에 수용할 수 있는 인원이 2만여명이라는 점도 고려됐다는 후문이다.

민주당의 ''당 발전.쇄신 특대위'' 위원장으로 당 쇄신안을 마련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던 조세형(趙世衡) 상임고문과 부위원장이었던 임채정(林采正) 의원은 9일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은 뒷얘기를 풀어놨다.

조 고문은 먼저 당 일각에서 전체 선거인단을 10만명 규모로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돼 이를 검토했으나 현실적으로 서울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참가한 가운데 옥내대회를 치를 수 있는 잠실 실내 체육관의 수용 규모가 2만여명이어서 이를 인구비례로 역산할 경우 전국적으로 7만명이란 계산이 나왔다는 것.

또 결선투표제의 일종인 호주식 선호투표제를 실시할 경우 문제점 및 특정 후보에 유리할 것인지 등에 대한 조사를 외부 연구기관에 의뢰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호주 뿐만 아니라 유럽, 미국 등지의 일부 지역에서 이미 실시되고 있는 만큼 검증이 됐다는 점에서 굳이 외부 기관에 조사를 맡길 필요가 없다는 결론을 얻었다.

한편 조 고문은 특대위 구성 당시 일부 위원은 처음엔 특정 계파에 치우친 듯한 발언을 했으나 당이 환골탈태하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기탄없는 토론을 거치면서 점차 그같은 기류가 없어져 계파를 초월한 단일안을 마련할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