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헌.당규 개정소위원회(위원장 김덕규.金德圭 의원)는 9일 첫 회의를 갖고 지난 7일 당무회의에서 확정한 당쇄신안을 당헌.당규에 포함시키는 개정 작업에 착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고위원이 없는 상태에서 대표가 사퇴할 경우 권한 승계 문제와, 일반 국민을 상대로한 선거인단 구성시 사전 입당을 원칙으로 할 것인지 등이집중 논의됐다.

김 위원장은 "당무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쇄신안이 통과된 만큼 당헌.당규 개정소위는 그 내용에서 한치도 벗어나지 않고 조문화 작업을 해 나갈 방침"이라면서 "대표 권한 승계 등도 당무회의에서 현 대표에 대해 경과규정을 둔 만큼 큰 문제가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소위의 한 관계자는 "한 대표가 대표직을 보유한 채 당대표에 출마할 경우 공정성 시비가 일 수 있다"면서 "새 지도부 구성때까지 과도기 동안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하지 않는 당의 원로가 대표를 맡도록 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