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당 쇄신안의 하나로 대선은 물론 광역단체장 후보 선정에도 국민경선제(시.도민경선제)를 준용키로 함에 따라 호남지역 시.도지사 출마판도에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무엇보다 후보선정 기준이 당기반에서 민심쪽으로 무게중심이 옮겨지면서 시민인지도나 호감도가 높은 후보가 상대적으로 유리해져 경선 출마자가 당초보다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광주지역의 경우 현재 고재유 시장을 포함, 2-3명이 거론되고 있으나 그동안의활동으로 지역 인지도를 높인 시민.사회단체 인사들이 경선에 뛰어들 가능성이 있고전남도 허경만 도지사와 박태영 전 산자부방관, 김영진 국회의원 등 3-4명에서 관망파 1-2명이 더 합류할 개연성이 커졌다.

우선 시.도민 경선제에 대한 이들 기존 입지자의 반응은 환영일색이다.

광주.전남의 경우 고시장과 허지사는 현직의 프리미엄으로 지역민 인지도가 타후보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나머지 입지자들도 인지도나 호감도 면에서 타후보 못지않다고 자체평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종근 지사의 대선후보 경선 참여로 무주공산이 된 전북지사 후보로는 민주당현역국회의원 3명 등 모두 6명이 거론되고 있으나 당선 가능성이 비교적 높은 국회의원들은 당 쇄신안의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아직 관망자세다.

그러나 국민경선제가 확정됨에 따라 이들 모두 조만간 공식출마선언과 함께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갈 전망이며 일부 시민.사회단체의 직접참여 움직임도 가시화되고 있다.

지역정가에서는 입지자나 관망파 모두 시.도민 선거인단이 얼마나 공정하게 구성되느냐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광주시지부는 300여명의 대의원만 참여했던 선거인단을 당원과 일반시민을 포함한 6천여명으로, 민주당 전남도지부는 5천여명으로 각각 늘리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도지부는 이달 말이나 내달 초 정확한 선거인단 숫자와 선출기준 등을 확정하기 위한 워크숍을 계획하고 있다.

민주당 전북도지부도 선거인단을 현재 800여명에서 1천600여명으로 늘리기로 하고 이주 안에 숫자를 확정할 방침이다.

현재 선거인단 구성을 위한 세부규정이 전혀 마련돼 있지 않아 향후 선거인단선정 기준 및 방법 등을 지구당 위원장과 핵심 당 간부들이 결정할 것으로 보여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할 제도적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

이같은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지 않을 경우 지구장 위원장이나 입지자들의 자기사람 심기, 직능단체 끌어안기 등으로 각종 부작용을 초래해 본래의 취지가 왜곡될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광주.전남자치연대 강기정 대변인은 "국민경선제 도입은 환영하나 실제 선거인단 구성에 있어 객관성과 공정성을 잃는다면 제도 도입의 의미가 없다"며 "야당도이같이 민심을 직접 반영할 수 있는 경선제도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전주=연합뉴스) 박성우,임 청 기자 sw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