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오는 4월20일 전당대회를 열어 대선후보와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를 동시에 선출키로 확정했다.

이로써 지난해 10.25 재보선 참패와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총재직사퇴 이후두달여를 끌어온 당 정치일정과 쇄신안이 매듭지어지면서 민주당은 당내분을 봉합하고 경선국면에 본격 진입하게 됐다.

특히 이날 당무회의에서 확정된 국민선거인단에 의한 대선후보 예비선거와 당권.대권분리 및 국회의원 등 각종 선출직 공직후보의 상향식 공천등을 비롯한 당제도쇄신안은 국내 정당사상 획기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앞으로 성공여하에 따라 국내정치 제도와 문화 전반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대선후보 예비선거의 경우 실제 민주당 계획대로 원만히 실시될 경우 올해 지방선거와 대통령선거 판도 자체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한나라당측의 대응이 주목된다.

민주당은 7일 당무회의를 열어 전날 상임고문단회의의 합의내용을 추인, 표결없이 만장일치로 정치일정과 쇄신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이번주내 당헌.당규 개정소위를 포함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를 구성, 경선체제로 전환하며, 조직강화특별위원회를 통해 사고지구당 정비를 비롯해 전국 227개 지구당에 대한 개편작업에 들어간다.

최대 핵심쟁점이었던 대선후보 선출시기와 관련, ''지방선거후''를 주장해온 한화갑(韓和甲)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과 쇄신연대측은 회의에서 "''지방선거후 전대''소신에는 변함이 없지만 당내 화합을 위해 4.20 전대를 수용키로 했다"고 밝혀 민주당이 지난 2개월여간의 내부진통을 원만히 수습하는 결정적인 계기를 마련했다.

이날 확정된 정치일정과 쇄신안에 따라 민주당은 4월 20일 통합 전당대회를 개최하고 그에 앞서 기존 대의원, 일반당원, 일반국민을 2대 3대 5의 비율로 구성하는7만명 규모의 국민선거인단을 통해 3월초순 제주도에서부터 16개 시도별로 인구순에따라 순차 경선을 실시하게 된다.

민주당은 대선후보와 지도부의 중복출마를 허용했으나 동일인이 후보와 대표에동시 당선될 경우 지도부(대표) 경선 차점자가 대표를 맡도록 함으로써 당권.대권분리 원칙이 선거과정부터 적용되도록 했다.

최고위원은 선출직 8명과 지명직 2명, 원내총무 등 11명으로 구성되고 선출직가운데 최다득표자가 대표가 되며, 대표는 당무통할권과 당직인사 제안권, 지명직최고위원 지명권, 총무 불신임회부권 등을 갖는다.

후보 경선에는 결선투표제인 선호투표제가 도입되며 법적.기술적 문제 해소를전제조건으로 공모당원의 5% 범위내에서 인터넷 투표가 부분도입된다.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는 후보가, 지방 및 국회의원 선거대책위원회는 당지도부가 주도적으로 구성.운영토록 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