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부패문제를 총괄하는 기구로 오는 25일공식 출범하는 부패방지위원회 직원들에게 고도의 청렴성을 요구하기 위해 직급별로20만~30만원 상당의 특별수당을 지급하는 대신 엄격한 윤리규정을 적용할 방침인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부패방지 업무의 상징인 부방위 직원들을 각종 비리유혹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감사원이나 국정원, 검찰 직원들처럼 특별수당을 지급하되 3만원이 넘는 식사 대접이나 5만원 이상 선물을 받을 경우 중징계하는 등 엄격한 윤리강령을 제정중"이라고 말했다.

윤리강령안에 따르면 부방위 직원들은 접대나 선물수수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되3만원이 넘는 식사.술.골프 등의 접대를 받거나, 5만원 이상의 선물.상품권.여행권등을 받은 경우 파면조치를 포함한 중징계를 받게 된다.

또 직원들이 호텔 등의 행사에 참석, 부득이하게 3만원 이상의 접대를 받게 될경우 미리 윤리담당관에게 보고, 허락을 얻도록 했으며 위원회에 선물접수 대장을비치, 모든 선물수수 행위를 기록토록 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