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내 각 계파는 7일 당무회의에서 정치일정과 쇄신안에 대한 최종결론을 내리기 앞서 5,6일 이틀간 협상을 통한 합의도출을 위해 활발한 물밑접촉을 벌였다.

특히 한광옥(韓光玉) 대표가 6일 상임고문단회의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7일엔 표결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함에 따라 각 정파는 고문단회의에 앞서내부 대책모임을 갖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이인제(李仁濟) 상임고문은 5일 박상천(朴相千) 김원기(金元基) 정대철(鄭大哲)상임고문과 개별적으로 만나거나 전화 접촉을 갖고 전대시기, 지도부 선출 방법 등을 놓고 의견교환을 했다.

이 고문측의 원유철(元裕哲) 의원, 박범진(朴範珍) 전 의원과 한화갑(韓和甲)상임고문측의 문희상(文喜相) 의원도 5일 연쇄 전화접촉을 갖고 한 고문측의 타협안인 `2월 지도부선출-4월 대선후보 선출''안을 놓고 막판 절충을 시도했으나 이 고문측이 `4월 통합전대'' 입장을 견지,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한 고문측 의원들은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대책회의를 갖고 이날의고문단회의와 7일의 당무회의 및 앞으로 경선 정국 대책을 논의했다.

또 한화갑 김원기 정대철 고문과 조순형(趙舜衡) 천용택(千容宅) 의원은 6일 시내 모 호텔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전당대회 시기에 대해선 표결에 참여, 결과를 수용할 수 있으나 지도부 구성방법과 선호투표제 등은 표결처리가 바람직하지 않다"는입장을 정리했다.

또 이재정(李在禎) 의원 등 쇄신연대측 의원들도 시내 모 호텔에서 모임을 갖고▲대표최고위원은 최고위원간 호선으로 하고 ▲대선후보의 지방선거에 관한 권한을제한하며 ▲국민참여경선 규모를 10만명으로 해야 한다는 등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편 한 대표는 이날 경남 합천 해인사에서 열린 혜암(慧菴) 종정 영결식에 참석, 기자들에게 "오늘 합의를 위해 노력하고 실패하면 내일 표결처리해 매듭짓겠다"면서 "오늘 고문단회의에서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인제 고문은 "오늘 고문단 회의에서 합의가 안되면 내일 표결처리해야 한다"면서 "2,4월 분리전당대회는 말이 안된다"고 4월 통합전대론을 고수했다.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은 "합의처리가 안되면 표결처리에 응할 생각이며 `2,4월 분리전대론''은 기본적으로 지방선거후 전당대회론을 교란시키기 위해 정략적으로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minch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민철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