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부총재는 6일 "공정.공평 원칙의 차원에서 이회창(李會昌) 총재가 대선후보 경선참여 즉시 총재직에서 물러나는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부총재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전당대회와 관련한 특별기구는 중립적인 인사와 경선참여자들이 참가하는 협의체 형식으로 구성해 공정한 경선의 룰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박 부총재는 또 "정당이 혁신적으로 개혁되지 않고서는 국민의 지지를 받지못한다"며 "특별기구에서는 당권.대권분리와 투명한 당 재정운영, 공천제도 개선 등 정당의 1인지배체제를 극복하고 정당개혁을 이룰수 있는 전반적인 사항이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당권.대권 분리문제에 대해 "대선전에 분리돼야 하며 대선이 끝난 뒤에는 불가능하다"면서 "대선후보 경선은 공정.공평의 원칙, 국민참여의 원칙, 지역균등의 원칙 등이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 재정을 총재외에는 아무도 모르는 만큼 당 재정의 공개와 경선 공영제도 도입해야 하고, 민주당이 도입키로 한 일반 국민의 선거인단 참여문제도 적극 도입해야 하며 이 방안이 선거법상 불법이라면 법을 개정해서라도 국민 참여의 길을열어놔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