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6일 77회 생일을 맞아 청와대 관저에서 직계 가족들과 조찬을 함께 했다.

이날 조찬에는 민주당 김홍일(金弘一) 의원 등 세 아들과 며느리, 손자.손녀 들이 참석해 미역국과 조촐한 음식을 들며 희수(喜壽)를 맞은 김 대통령의 건강을 기원했다.

김 대통령도 손자, 손녀들의 학교생활과 친구 얘기를 듣는 등 주로 가족들의 일상사를 들으며 가벼운 마음으로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신병치료를 위해 약 2개월간 미국을 방문할 예정인 장남 홍일씨에게 치료를 잘 받고 건강을 회복하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통령의 이날 생일에는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와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 전두환(全斗煥).노태우(盧泰愚) 전 대통령 등이 축하난을 보내왔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