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경선시기를 둘러싼 민주당 내홍이 극적으로 수습될 전망이다.

쇄신연대와 한화갑 상임고문 등 비주류측이 당 정치일정에 대한 표결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쪽으로 방향을 전격 선회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6일 저녁 상임고문단 회의에 이어 7일 당무회의를 열고 정치일정을 비롯 지도체제 등 남은 쟁점을 확정한 뒤 경선체제에 본격 돌입할 방침이다.

◇4월전대로 가닥=한화갑,김원기,정대철 상임고문 등은 6일 회동,"7월전대 개최가 소신이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내일 당무회의의 표결 결과를 수용한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쇄신연대측도 종전의 ''표결반대''주장에서 한발 물러섰다.

특히 쇄신연대 핵심멤버인 정동영 상임고문은 이날 기자실을 찾아와 "3,4월 전대개최안이 당내 다수의 지지를 얻었기 때문에 수용하는 것이 좋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선후보 경선시기는 당무회의 의석분포상 범주류측의 주장인 3,4월 개최가 유력해졌다.

이와 관련,심재권 기조위원장은 "최소한 지방선거(6월13일 예정) 한달 전에는 지도부 구성을 끝내야 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늦어도 4월20일 이전에는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남은 쟁점은=당 대표의 권한과 관련,회의주재권 등으로 최소화하자는 쇄신연대측과 당직인사 제안권 및 원내총무 불신임회부권 등도 부여해야 한다는 특대위 주장이 팽팽히 맞서 있다.

대표 선출방법도 최고위원간 호선(쇄신연대)과 최고위원경선 최다득표자(특대위)로 갈려있다.

또 당정분리 원칙에 따라 대선후보로 결정된 인사는 당대표가 될 수 없도록 했다. 국민경선제도는 7만명 규모의 선거인단중 일반국민 비율을 50%로 상향조정하는 쪽으로 접근이 이뤄졌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