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정책위의장직에서 물러난 한나라당 김만제 의원은 6일 "당 민주화와 이미지 개선을 위해 젊은 리더를 육성해야 한다"면서 "이런 흐름에 따라 박근혜 부총재를 염두에 두지 않을수 없다"고 박 부총재 지지 의사를 내비쳤다.

김 의원은 또 "한나라당이 1인지배체제를 계속 유지하려 해선 안된다"며 이회창 총재를 직접 겨냥한 뒤 "이 총재가 대선 공약으로 당권.대권 분리를 선언하지 않으면 영남권 의원들의 불신이 확산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당 대선후보 경선과정에서 박 부총재를 중심으로 한 ''TK''(대구·경북지역)세력의 결집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