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한영수 상임고문이 6일 탈당을 선언했다.

한 고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자민련에서의 역할과 기여할 공간이 없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됐다"면서 "자민련은 김종필 총재의 호주머니에 있는 조직으로 사당화의 길을 걷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향후 거취에 대해 "당분간 관망할 것"이라면서도 "민주당이 공당으로 탈바꿈하려는 몸부림에 상당한 관심이 있으며 실제로 상향식 민주주의 제도로 틀을 바꾸면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언급,민주당 입당을 시사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