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가 7일과 8일 전두환(全斗煥) 노태우(盧泰愚) 전 대통령을 잇따라 방문한다.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6일 "이 총재는 새해 인사차 이뤄지는 이번 방문을 통해 전직 대통령이자 국가원로인 두 분과 함께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둔 새해 정국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한 의견교환을 하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어 사회 각계인사들과도 두루 접촉을 가진 뒤 16일께 연두기자회견을 갖고 새해 정국운영 전반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