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6일 오전 경남 합천군 해인사에서 열린 조계종 종정 혜암당 성관 대종사 영결식에 남궁진(南宮鎭) 문화관광부 장관을 보내 조사를 했다.

김 대통령은 남궁 장관이 대신 읽은 조사에서 "이 나라를 위해 앞으로도 해야할 일이 많은 혜암스님의 입적에 슬픔을 금할 길이 없다"고 애도하고 한국불교의 중흥기를 이끌었고 종단 화합과 개혁을 통해 불교발전에 기여한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김 대통령은 "혜암 큰 스님은 평소 국민대화합과 남북의 화해협력을 역설해 왔다"고 회고하고 "나라와 민족의 융성을 바랐던 큰 스님의 가르침을 따라 우리 모두합심하고 단합해 올해를 국운융성의 해로 만들자"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래운기자 lr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