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양국은 북미대화 재개 문제를 비롯해 새해 대북정책 방향 전반에 대한 의견조율을 위해 이달말 워싱턴에서 한승수(韓昇洙) 외교장관과 콜린 파월 국무장관간 회담을 개최키로 하고 구체적인 일정을 협의중인 것으로 6일 전해졌다.

양국은 지난해 9월 이후 4개월만인 이번 회담에서 지난해 6월 미국의 대북대화 재개 제의 이후 반년이상 응하지 않고 있는 북한의 의도를 분석하고, 대화재개 유도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 임기 마지막해인 올 1년간의 전반적인 대북정책 추진방향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이와 함께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의 방한문제와 양국간 경제.통상현안에 관해서도 폭넓은 의견교환을 가질 예정이다.

정부 당국자는 ''새해를 맞아 한미간 대북정책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해졌다''면서 ''회담이 성사될 경우 부시 행정부 출범후 대북정책 추진 결과를 분석하고, 올해 추진방향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기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