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당대회 시기 등 당내 정치일정을 확정하기 위한 7일 민주당 당무회의는 한화갑(韓和甲) 상임고문의 `지방선거후 전당대회'' 입장철회로 핵심쟁점에 대한 표대결없이 합의처리를 통해 결론이 도출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표대결을 할 경우 고성과 몸싸움 등 돌출행동과 이에 따른 당내 후유증은 피할 수 있게 됐으며 이인제(李仁濟)-한화갑 상임고문의 양대 진영간 충돌도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당 발전.쇄신 특별대책위''의 쇄신 및 정치일정안이 워낙 방대한데다 일부 `혁신적'' 내용도 포함돼 있어 각 조항을 확정하는 과정에서 당론확정을 위한 부분적인 표결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한광옥(韓光玉) 대표 주재로 6일 상임고문단회의가 열리는 등 쇄신안과 정치일정을 합의처리하기 위한 막후 노력이 계속되고 있어 부분표결도 최소화될 것이라는게 지배적인 관측이다.

우선 7일 당무회의는 앞선 회의들과는 달리 상당히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개의가 선언되면 한 대표는 6일 상임고문단 회의 결과를 간략히 알리는 형식으로 절충과정을 설명하고 이어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 의원 등이 나서 쇄신안 및 정치일정에 관해 그간 논의된 내용을 압축 정리해 보고하게 된다.

따라서 이 고문, 한 고문, 쇄신연대 등 대립각을 세워왔던 각 진영이 별도로 나서 자신들의 입장을 발표하는 절차는 생략될 가능성이 높다.

이어 한 대표가 쇄신안 및 정치일정과 관련한 주요 항목을 차례로 상정해 당무위원들의 의견을 물어 만장일치로 처리하거나 이견이 제기되는 일부 조항들은 표결을 통해 정리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