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시기 등 정치일정을 둘러싼 민주당내 계파간 대립이 4일 오후를 고비로 합의를 도출하는 쪽으로 분위기가 급반전되고 있어 주목된다. 특히 그동안 전대시기 문제에 관한 표결에 극력 반대해왔던 쇄신연대와 한화갑(韓和甲) 고문 진영이 합의가 안될 경우 표결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으로 돌아섬으로써 표결 여부를 둘러싼 당내 마찰은 사실상 해소된 가운데 표결 결과를 둘러싼 이인제, 한화갑 고문측간 충돌이나 분당 등 최악의 사태는 피할 수 있게 됐다. 민주당은 이날 당무회의를 열어 대선후보 선출시기 등 쟁점에 대한 표결처리 여부를 놓고 격론을 벌였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7일 당무회의에서 최종 매듭짓기로 했다. 특히 한광옥(韓光玉) 대표는 당무회의 말미에 "7일에는 끝장내겠다"고 밝힘으로써 이때까지 대선후보 선출시기에 대해 이인제(李仁濟) 한화갑(韓和甲) 고문측이 합의하지 못할 경우 표결을 실시할 것임을 강력 시사했다. 이와관련, 당내 개혁파 의원 모임인 쇄신연대는 이날 오후 긴급회의를 열어 그동안의 표결반대 입장을 바꿔 7일 당무회의에서 표결이 이뤄질 경우 참여하되, 표결에 앞서 상임고문단회의를 다시 열어 최종절충을 통해 합의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또 그 직후 한화갑 고문 진영도 대책회의를 열어 "더이상 당이 대립양상으로 가는 것을 막기 위해 최대한 타협을 통해 마무리되도록 노력하되 끝내 합의가 안될 경우에는 7일 당무회의에서 표결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한광옥 대표와 이인제 고문측도 표결로 인해 후유증이 남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고, 가능한 합의도출을 위해 이날 저녁부터 한화갑 고문 및 쇄신연대측과 물밑접촉에 들어가 주말을 이용, 최대한 합의를 유도해낼 방침이다. 이날 긴급회의에서 쇄신연대는 대선후보 선출시기에 대해선 ''2단계 전대론''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찬반투표는 회원 각자의 자유투표에 맡기고, 다른 제도쇄신안에 대해선 대체로 특대위 원안을 수용키로 했다. 이에 따라 현재 당무회의의 세력분포상 7일 당무회의에서 표결이 실시될 경우 지방선거전(3,4월)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안이 채택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쇄신연대 총간사인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당이 더 이상 국민에게 표류하는 모습으로 비쳐져선 안되기 때문에 특대위 원안을 기본적으로 수용키로 대결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쇄신연대는 그러나 제도쇄신안과 관련, 대통령후보에 대한 지방선거대책기구 구성 권한과 대표에 대한 원내총무.정책위의장 불신임투표 회부권 부여에 반대하고 대표를 최고위원중 호선할 것을 주장키로 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당무회의에서 쇄신연대가 특대위 원안이 구랍 31일 당무회의에서 변경된 데 대해 항의하자 조세형(趙世衡) 특대위원장은 선호투표제를 통한 결선투표제, 원내총무와 정책위의장의 당연직 최고위원화 등 특대위 원안을 수정안으로 다시 제출했다. 조 위원장은 특히 대선후보와 당지도부 중복출마를 허용하고, 인터넷 예비경선제를 전체 선거인단표의 5%범위에서 도입키로 함으로써 쇄신연대측 주장을 일부 수용하는 동시에 당대표에게 당직인사 제안권과 총무.정책위의장에 대한 불신임투표회부권을 부여함으로써 당권파 입장도 일부 수용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