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상임고문이 30일당내 정치일정 논란의 연내 표결처리를 주장하고 한화갑(韓和甲) 상임고문과 쇄신연대측이 강력 반발함으로써 표결을 둘러싼 당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이, 한 고문 양진영은 표결 가능성에 대비, 내부 대책회의 등을 갖고 일부당무위원들을 대상으로 지지세 규합에 나서는 한편 자신들에게 동조하는 당무위원들의 회의 참석을 독려하고 있어 31일 당무회의에서 양측의 격돌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당무회의 사회권을 쥔 한광옥(韓光玉) 대표가 이, 한 고문을 포함해 일부 대선주자들을 30일중 개별적으로 접촉, 정치일정 논란 해결방안에 관해 의견을수렴할 예정이어서 한 대표가 어떤 결심을 내릴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 이 고문측의 3월 전대 개최 주장을 채택하되 한 고문측의 입장도 일부 수용, `당권.대권 동시출마 금지'를 해제하는 절충안도 제기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이인제 고문은 이날 연합뉴스와 가진 통화에서 "당 정치일정 및 쇄신방안에 대해 31일중 표결이라도 강행, 무슨 일이 있어도 확정해야 한다"면서 "정치일정 결정이 지연될 경우 당이 무기력증과 분란에 휩싸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고문측의 원유철(元裕哲) 의원도 "연내에 표결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당 지도부에 전달했다"면서 "3월이든 7월이든 조속히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화갑 고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표결처리하면 또다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표결을 강행할 경우 대의원 서명을 받아 정치일정 결정을 위한 전당대회를 소집, 당무회의의 결정을 무력화하겠다는 방침을 우회적으로 밝히는 등 강력히 반발했다.

쇄신연대의 이재정(李在禎) 의원도 "내일 표결이 있어선 절대 안된다"면서 "만약 표결이 이뤄지면 강력히 저항하겠다"고 말했다.

쇄신연대 총간사인 장영달(張永達) 의원도 "연말 2-3일 정도 상임고문단 회의에서 담판을 내고 내년 1월3일께 의결하자"고 내년처리를 주장했다.

한광옥 대표는 이러한 표결 논란과 관련, "표결 결과에 승복할 수 있는 분위기가 돼야 하는데 아직은 아닌 것 같다"면서 "30일중 상임고문들과 개별적인 직.간접적 접촉을 갖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김범현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