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델아지즈 부테플리카 알제리 대통령은 최근 남북통일에 기여하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최근 영문 월간 'Diplomacy'지와의 회견에서 "그간 중국,베트남, 독일 등의 통일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전제하고 "앞으로 한반도의 통일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며, 통일한국이 아시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통일이 이뤄져야 하는 당위성에 대해 "남북한은 한 나라이자 한 민족이기 때문"이라며 "북한에는 숙련된 인적 자원이 많이 있고 남북이 가까워져 힘을합치면 대단한 능력을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또 "우리는 김일성 주석 시대와 마찬가지로 여전히 김정일국방위원장 시대의 북한과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한국과의 협력필요성도 증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한국과는 경제 문화 등 모든 방면의 협력 가능성이 증대되는 시기가도래했다"며 "아직 방한 초청을 받은 바 없지만 방한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해방한의사가 있음을 표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권경복기자 kkb@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