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7일 '진승현 게이트'의 여권 실세연루설이 확산됨에 따라 현 정부를 '총체적 부패공화국'으로 규정하고 '배후 몸통'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를 거듭 촉구하며 파상공세를 계속했다. 이날 열린 총재단회의와 권력형비리진상조사특위는 "이번 사건이 정권실세들이사이비 벤처업자등과 결탁해 펀드조성과 주가조작등으로 천문학적 숫자의 돈을 불법으로 만들어 4.13 총선에 사용하고 거액의 정치자금을 은닉한 사건의 실체가 일부드러난 것"으로 결론짓고 당분간 대권.당권분리 문제 등에 대한 논의를 자제하고 각종 로비자금의 실체 규명에 당력을 집중키로 했다.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총재단회의에서 "권력형 부정부패가 국정을 혼란시키는기본요인인 만큼 각종 부정사건의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책임소재를 가려야 한다"며 당 권력형비리진상조사특위의 전면 가동을 지시했다. 김기배(金杞培) 사무총장은 "중요한 것은 돈 몇푼이 누구에게 전달됐는가가 아니라 수천억원의 로비자금이 어디로 갔는가"라면서 "대통령도 총재직 사퇴를 방패막이로 모든 것을 피하지말고 국정쇄신의 청사진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순봉(河舜鳳) 부총재와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특히 "각종 부정부패 사건의진상규명을 위해 당력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전당대회나 대권.당권 분리문제의논의 유보를 주장했다. 진상조사특위도 정형근(鄭亨根) 위원장 주재로 회의를 갖고 "검찰 수사가 단순한 개인비리 차원으로 몰고가선 안된다"며 자체 조사결과를 토대로 임시국회에서 대여공세에 나서기로 했다. 특위는 또 지난해말 정현준씨 사건과 관련, "자살한 장래찬 전 금감원국장이 3대 게이트의 의혹을 풀수 있는 핵심고리이며, 타살의혹이 있다"면서 부검기록 등 수사기록을 열람한 뒤 전면적인 재수사를 요구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은 지금 침묵할 때가 아니라 행동으로 나라의 틀을 바로잡아야 할 때"라면서 "성역없는 수사촉구와 읍참마속의 의지를밝혀야 한다"고 주장하고 `검찰총장과 국민의 지탄을 받는 장관과 권력기관 장의 정리, 중립내각 구성'을 요구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김은성 전 국정원차장에 대한 수사와 `진승현리스트'의 공개를 요구한뒤 최택곤(崔澤坤)씨와 친분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도된 `정권 고위층 가족' K씨가 "수세에 몰린 특정집단의 물귀신 작전이 아니길 바랄 뿐"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 "특정집단이 누구를 지칭하는 것이냐"고 반격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