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대선 후보 및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가 내년 3월말로 결정됨에 따라 각 주자들은 내년 1월부터 본격적인 경선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화갑 상임고문측과 일부 쇄신연대 인사들이 이에 강력 반발,내년 7월 이후 전당대회를 열 것을 요구하고 나서 19일 당무회의에서 격돌이 예상된다. '당 발전과 쇄신을 위한 특별대책위'(특대위)는 13일 전체회의를 열어 내년 3월말 당 지도부와 대선 후보를 동시에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를 개최키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특대위 안이 당무회의를 통과하면 즉시 전당대회 준비에 들어간다.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 의원은 "내년 6월로 예정된 지방선거 이전에 대선 후보와 지도부를 선출해 지방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며 "여러가지 일정을 감안할 때 3월말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과도 체제가 길어지는 것을 막는 동시에 6월 지방선거 준비도 고려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선거인단을 대폭 확대해 대의원 1만5천명과 당원 선거인단 2만명,일반 국민 선거인단 1만5천명 등 모두 5만명으로 예비 선거를 치른다는 방침이다. 이 중 서울이 1만여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도가 9천5백명으로 두번째이다. 특대위는 내부적으로 경선 준비에서 경선까지 3개월 정도가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지구당 개편대회 2주,당원 선거인단 및 국민 선거인단 구성에 1개월,그리고 16개 시·도 대회 및 경선대회를 치르는 데 6주 정도가 필요하다는 계산이다. 이 스케줄대로라면 3월 대회를 치르기 위해서는 적어도 1월초 경선 준비에 들어가야 한다. 특대위는 이와 함께 광역단체장은 당의 선거인단 또는 국민경선제 등 두가지 방법으로 선출하되 구체적인 방법 선택과 시기는 해당 시·도지부에 위임했다. 한편 7월후보선출을 주장한 쇄신연대의 장영달 간사는 "특대위가 계속 밀고 나간다면 당이 분열돼도 좋다는 뜻으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