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개혁파 모임인 '쇄신연대'는 13일 당지도부 선출과 당헌.당규 개정을 위해 내년 1월 전당대회를 연 뒤 지방선거후 7,8월에대통령선거 후보선출을 위한 예비선거를 실시하는 자체 정치일정안을 확정, 당발전 쇄신특별대책위에 제출했다. 그러나 특대위는 내년 3,4월에 지도부와 대선후보를 함께 선출하는 전당대회 일정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한화갑(韓和甲) 상임고문측도 쇄신연대와 같은 일정을 주장하면서 특대위가 3,4월 통합전당대회안을 당무회의에 제출할 경우 당무회의에서 대안을 놓고 표결도 불사한다는 방침이어서 민주당이 핵심쟁점인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격론과 갈등을 빚을 공산이 커졌다. 대선후보 경선방식에서도, 특대위는 5만명의 국민선거인단 구성을 잠정결정했으나 쇄신연대는 이날 10만 대의원제와 한화갑 고문이 주장하는 전당원직선제를 쇄신연대측의 복수안으로 특대위에 제출함으로써 양측간 논란이 불가피하다. 쇄신연대는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당헌.당규 개정과지도부 개편을 위한 1월 전당대회 ▲3,4월께 광역.기초단체장 등 지방선거 후보와신설되는 중앙집행위원 선출을 위한 16개 시도별 예비선거 ▲7,8월께 대통령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예비선거를 내년도 주요 정치일정으로 확정했다. 쇄신연대는 특히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예비선거에 앞서 6월 지방선거 이전에대선후보 `사이버 선거'를 실시, 이 결과의 일부를 7,8월 예비선거에 반영토록 했다. 또 이들 제도의 원활한 도입을 위해 국회 정치개혁특위에 선거법의 조속한 개정을 촉구키로 했다. 이에 대해 특대위는 이날 회의에서 지방선거전과 후에 전당대회를 여는 복수안을 놓고 논란을 벌였으나 사고 당부 정비와 지구당 개편대회, 국민선거인단 구성 등에 소요되는 기간을 가능한 대폭 줄여 3월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