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2일 '당 발전과 쇄신을 위한 특별대책위원회(위원장 조세형.趙世衡)'를 열고 전당대회 개최 시기에 대해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 의원은 브리핑에서 "그간 확정한 대선후보 경선방법 등에 어느정도 시간이 소요되는지에 대한 보고를 들었으나 전체 소요시간을 압축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수정 자료를 놓고 13일 다시 논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특대위 관계자는 "경선 선거인단의 모집과 선출에서 대선후보 확정에 이르기까지 총 4개월 가량이 걸리는 것으로 보고됐다"며 "따라서 지방선거 전 대선후보를 선출해도 선거 직전에야 뽑히게 되고 지방선거 후 선출할 경우엔 대선 직전에야 뽑히게 된다는 문제점이 지적됐다"고 설명했다. 당내에선 경선 소요시간을 압축하더라도 2∼3개월 이상은 걸릴 것으로 보여 지방선거 전인 내년 3월께 대선후보 선출 전당대회를 여는 쪽으로 결론이 내려질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특대위는 현행 당헌상 당원대회와 대의원대회, 선정위원회 등 3가지로 규정돼 있는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후보 선출방식에서 선정위원회를 배제하기로 잠정합의했다. 당 지도부의 독단적 결정 가능성이 있는 선정위원회 방식이 배제됨으로써 민주당은 대선후보에서부터 기초단체장까지 모두 당원 의사를 반영해 후보를 선출할 수 있게 됐다. 특대위는 또 당원의 자격을 '선거공고일로부터 6개월 전 입당해 당비를 완납한 경우'로 규정하고 피선거권은 영입 등을 감안해 6개월 전 입당조항에 예외를 둘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내년 대선후보 일반국민 선거인단과 지방선거후보 선출 당원은 6개월 전입당 규정을 지키기 어려운 만큼 경과규정을 두는 방식으로 결론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