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1일 '당발전과 쇄신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열어 전당대회 개최 시기와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 원내.정책정당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특대위가 지난 1일 대선후보와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은 국민참여의 폭을 넓히는 방향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힌 만큼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 때 대선후보 선출처럼 일반국민이 참여하는 '국민선거인단제'를 채택할지, 또 대선후보와 광역단체장 후보를 동시에 뽑을지 여부가 논의의 초점이 될 전망이다. 현재 특대위에서는 효율성을 감안해 각 시.도의 대선후보 국민선거인단이 대선후보를 선출할 때 광역단체장 후보도 같이 뽑되,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이 약화되고 혼동이 초래되는 폐단을 줄이기 위해 투표 시기를 달리하는 방안이 모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대위는 또 의원들이 원내총무와 정책위의장을 직접 선출, 최고위원화하는 원내정당화 방안과 관련, 의원총회와 당무회의간의 관계설정 방안도 논의한다. 의원총회는 법률안 결정 등 정책결정 기구로, 당무회의는 일상 당무 결정기구로 당내 의사결정 기구를 이원화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쇄신연대가 지난 10일 당무회의 폐지를 주장했지만 지구당이 존재해 원외의 목소리도 반영해야 하는 현실에서 당무회의를 폐지하고 의원총회를 당내 의사결정기구화하는 방안은 채택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은 상황이다. 이와 함께 대변인 제도를 폐지하고 국회 상임위 간사가 각각 소관 대변인 역할을 맡는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당 예산과 회계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별도의 전문위원회를 설치, 이를 관장하도록 하는 방안이 채택될 예정이다. 특대위 관계자는 회의에 앞서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 문제는 전당대회 개최 시기와 맞물려 있기 때문에 오늘 논의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 "전당대회 개최시기는 오늘과 내일안에 끝내고 종합토론과 성안작업을 거쳐 금주말까지는 특대위안 마련 작업을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