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1일 내년 월드컵 축구대회와 부산 아시안게임을 계기로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에 이어 내년도 '한국방문의 해'로 지정, 관광산업에 대한 외국인 투자 및 외국 관광객 유치를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중앙청사에서 이한동(李漢東) 국무총리 주재로 정례국무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한국방문의 해 추진위원회 규정'의 유효기간을 2003년 4월30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각의는 또 '지하수법 시행령' 개정안을 심의, 광물탐사를 위한 토지굴착, 지반.지질조사를 위한 75mm 이상의 토지굴착시 신고토록 하고 이같은 굴착으로 인해 반경50m 이내에 위치한 지하수 이용시설의 1일 취수량이 5분의 1 이상 감소하거나 수질이 부적합하게 된 경우 시설개선 등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이어 각의는 부전공 과목 담당교사가 되기 위한 이수학점 21학점에서 30학점 이상으로 상향조정해 교사의 자질 향상토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 교원자격검정령 개정안을 처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