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내년 대선후보 선출을 위해 도입키로한 국민예비경선제와 관련, 당원이 아닌 일반유권자도 선거인단 등록만으로도 정당의 경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선거법을 개정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당발전.쇄신특별대책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 의원은 11일 오전 MBC 라디오에출연, "현행 선거법상 당원만 정당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 만큼 여야합의로 미국처럼당원이 아닌, 선거인단 등록만으로도 정당투표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으로 선거법을 개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러나 "(현행법으로도) 일반국민도 잠시 당원으로 등록하는 '일일당원' 형식으로 경선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며 "투표참여후 당원등록 해지여부는 본인의 의사"라고 덧붙였다. 특대위의 제도쇄신안에 대한 반대론과 관련, 김 의원은 "특대위는 당무회의에서단일안을 내는 임무를 수임받았고 그렇지 않으면 무책임하다는 비판을 받게 된다"며"의견이 일치하지 않으면 당무회의에서 수정의견을 내면 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당대회 개최시기 등 남은 토론은 금명간 일단락하고 종합토론을거친 뒤 금주말까지 성안을 끝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특대위 일정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