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발전과 쇄신을 위한 특별대책위원회(위원장 조세형.趙世衡)'가 10일 최대 쟁점인 전당대회 개최 시기와 방식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했으나, 대선주자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맞서 진통이 예상된다. 특대위는 이날 대선후보 선거인단 5만여명 가운데 2만명 정도를 차지할 당원 선거인단의 구성방법과 인터넷 투표의 도입 가능성 등을 최종 결론짓고, 오는 11일 전대시기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낸뒤 1-2차례의 종합토론을 거쳐 금주내 조문 성안작업을 마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그러나 전당대회 시기의 문제는 대선 예비주자들간의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어 쉽사리 결론을 내기 힘들 것으로 전망되며, 특대위에서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당무회의를 통과하는 과정에서도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한화갑(韓和甲) 김근태(金槿泰) 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과 쇄신연대측은 내년 1월에 당 지도부를 선출한뒤 지방선거를 전후해 대선후보를 뽑자는 2단계 전대론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이인제(李仁濟) 노무현(盧武鉉) 김중권(金重權) 상임고문 등은 내년 3,4월에 대선후보와 당 지도부를 동시에 선출하는 통합전대론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한화갑 고문측은 당내 논의과정에서 3,4월 통합전대론이 대세로 굳어지는 양상에 대해 국민대토론회를 제안하고 있고, 특대위에서 2단계 전대론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당무회의에 별도 안을 제출해 표결에 부치거나 대의원 3분의 1의 서명을 받아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이 경우 전대시기를 둘러싼 당내 갈등은 대선주자간 세 대결로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조세형 특대위원장은 "전대시기에 대해서는 이번 주중으로 끝낼 것이며, 우리임무는 당무회의에 보고하는 것으로 끝난다"고 못박아 한 고문측이 제안한 국민대토론회를 수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 의원은 "시기 문제는 그동안 조금씩 논의돼왔지만, 내일 본격적으로 논의해서 결론을 낼 것"이라며 "단순히 지방선거 전후의 문제가 아니라 권역별 경선에 소요되는 시간 등을 계산해서 구체적으로 시기를 따지고광역단체장 후보 경선 등을 감안하는 방식으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일부 주자들의 반발에 대해 "100% 승복은 가능하지 않겠지만, 시기문제에 대해 지극히 실무적이고 구체적인 방식으로 결정을 하게 되면 결국은 따라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